빌노트의 노트

아이폰6 (iPhone6) 개봉기 (하이마트, 스펀지 제로 플랜 그리고 순 광대역 안심무한 51 LTE 요금제 후기) 본문

IT제품

아이폰6 (iPhone6) 개봉기 (하이마트, 스펀지 제로 플랜 그리고 순 광대역 안심무한 51 LTE 요금제 후기)

빌노트 2014.12.11 22:47

Apple iPhone6 plus, iPhone6 plu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 개봉기, 아이폰6 플러스 리뷰, 애플 스마트폰, 하이마트 아이폰6 플러스 구입 후기, 애플 제품 비교, 아이패드 에어2, 아이폰6

하이마트에 아이패드 에어2를 구입하러 갔다가 아이폰6까지 구매하고 돌아왔습니다. 아이폰5S가 아직 쓸만해서, 처음에는 전혀 바꿀 생각이 없었는데 어쩌다보니 이렇게 되었네요. 연말이라 제가 미쳤나봅니다.

 

아이폰6 (iPhone6) 개봉기

Apple iPhone6 plus, iPhone6 plu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 개봉기, 아이폰6 플러스 리뷰, 애플 스마트폰, 하이마트 아이폰6 플러스 구입 후기, 애플 제품 비교, 아이패드 에어2, 아이폰6

아이폰5S에서는 골드 모델을 사용했었는데, 이번 아이폰6는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으로 선택했습니다. 같이 구입한 아이패드 에어2가 실버색이라 이걸로 선택했는데, 정말 탁월한 선택이였던 것 같습니다.

 

뭐 열어보니 아이폰6 스마트폰 말고는 아이폰5S와 구성이 동일합니다. 이어폰이며, 충전기며 똑같네요.

 

아이폰6 앞면

 

Apple iPhone6 plus, iPhone6 plu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 개봉기, 아이폰6 플러스 리뷰, 애플 스마트폰, 하이마트 아이폰6 플러스 구입 후기, 애플 제품 비교, 아이패드 에어2, 아이폰6

아이폰6 뒷면

다시봐도 봐도 뒷면의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이 참 멋진 것 같습니다.

 

Apple iPhone6 plus, iPhone6 plu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 개봉기, 아이폰6 플러스 리뷰, 애플 스마트폰, 하이마트 아이폰6 플러스 구입 후기, 애플 제품 비교, 아이패드 에어2, 아이폰6

톡 튀어나온 후면 카메라가 특이한데, 케이스 없이 사용했다가는 카메라 렌즈가 무사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하늘에서 이런 모습의 아이폰을 보면 뭐라고 할지 참 궁금하네요. ㅋ

 

하단에는 스피커, 케이블, 이어폰 연결부가 있고

 

왼쪽 측면에는 진동 스위치와 소리 볼륨을 조절하는 버튼이 있습니다.

 

아이폰6는 이전 아이폰보다 조금 크기 때문에 전원 버튼이 오른쪽 측면에 위치하고 있는데 참 위치가 절묘합니다. 왼손으로는 검지, 오른손으로는 엄지 손가락으로 눌리기 편하네요.

 

지문인식, 터치ID는 이제 기본

 

Apple iPhone6 plus, iPhone6 plu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 개봉기, 아이폰6 플러스 리뷰, 애플 스마트폰, 하이마트 아이폰6 플러스 구입 후기, 애플 제품 비교, 아이패드 에어2, 아이폰6

화면이 넓은 아이패드 에어2가 있기 때문에 아이폰6 플러스보다는 아이폰6를 골랐습니다. 갤럭시 노트나 아이폰6 플러스와 비교해서 아이폰6는 화면크기가 4.7밖에 안되지만, 아이폰5의 4인치 화면이 익숙해서일까 이것도 엄청 크게만 느껴집니다. 5인치 이상의 대형화면은 아니지만 한손에 착 들어오고, 주머니에 쏙 들어가서 참 쿨한 사이즈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한손으로 전체화면을 터치하기에는 조금 부담스럽습니다. (그래서일까 아이폰6 플러스와 동일하게 아이폰6도 홈버튼을 두번 톡톡치면 아이콘에 아래로 내려오는 기능이 있습니다.)

잘 참고 버티다가 결국 지르고 말았는데 그 원인은 바로 요금(돈)에 있었습니다. 아이폰5S를 조금이라도 비쌀 때 팔고 싶었고, 비싼 요금제를 쓰는 사람에게는 매번 새폰으로 바꾸는 것이 그렇게 손해될게 없기에 아이폰6로 갈아탔습니다. 이번에는 아예 KT 올레 '스펀지 제로 프랜'으로 18개원 후 스마트폰을 반납한다는 조건하에 구입을 했습니다. 이것은 무조건 18개월 후에는 새폰을 사야한다는 말이데, 아이폰5S를 1년정도 밖에 안쓰고 바꾸는 것으로 봐선 크게 문제될 것이 없을 것 같았습니다. 남들이 말하는 '호갱님'이 된건지는 모르지만 귀찮기도 하고, 저 같은 사람이 있어야 폰가게도 먹고 산다는 심정으로 그냥 샀죠. '스펀지 제로 플랜'이야 그렇다치고 이번에 요금제는 정말 마음에 듭니다. '순 광대역 안심무한 51 LTE 요금제'인데 51,000원(부가세 포함 56,100원)에 100분 무료통화와 15G LTE 데이터를 제공하는데 참 좋네요. (덕분에 와이브로 스트롱 에그와 작별을...) 어떡하면 15기가를 한 달 안에 사용 할 수 있을까요?! 데이터 테더링도 마음 껏하고, LTE망을 제대로 펑펑 써봐야겠습니다. LTE 용량이 오버되면 자동으로 무제한 3G를 제공해주니 추가 요금 걱정은 없습니다. 100분 무료통화가 좀 단점이긴 한데, 지정번호 1개는 무제한이라 크게 부족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영업사원이라면 턱없이 부족하겠지만)

스마트폰을 살 때 조금 더 발품을 팔면 더 싸게 살 수도 있지만, 단통법 때문인지는 몰라도 대충 사도 크게 손해보는 경우는 드문 것 같습니다. 진짜 차이나 봤자 10만원 정도인 것 같던데 이정도는 감수해야죠. (하이마트에서도 현대카드를 만들어서 결제를 하면 할인받는 시스템이 있던데 참고만 하세요.) 없는 살림에 비싼 돈 주고 아이폰6를 샀으니 이제는 열심히 사용하는 수 밖에요. ㅋ

 

 


16 Comments
댓글쓰기 폼